Art · drawing · iPad art

A tree with yellow flowers 노란 꽃이 핀 나무

Recently, I made a crochet bag for my iPad mini that I bought last year for making drawings. I always wanted to start plein air with it, and it’s an excellent excuse for making a bag.

On a warm Saturday, I went to the park next to my place with Dingo wearing my newly made bag. I walked around the park a few times so Dingo can stretch his legs a bit. After the walk, I took a spot under a large tree facing a smaller tree with tiny yellow flowers.

I started drawing with some lines then applied colors. Drawing with a digital device with a new program is like dealing with an unfamiliar art material. I’ve been drawing Dingo with the program called, Procreate a lot, so I’m comfortable with it in that sense. However, the landscape is a whole different story. I started like I’d draw Dingo, but I felt pretty awkward on my hand. It got better, but I was very hesitant, and I didn’t like the feeling of me not knowing what I was doing. Although I like how the drawing turned out, I definitely need to practice more to be comfortable.

The sweet scent came and went with the summer breeze while I was drawing, then I realized that it was an acacia tree that I was looking at.

There is a children’s song in Korea called ‘Road of the orchard.’ The song starts like this:

Acacia flowers are burst into bloom on the road of the orchard in the outskirts of a village.
The petals of white flowers are blowing away like snowflakes.

So all this time, I thought acacia flowers are only white! The candy-like scent brought the childhood memory that my friends and I used to suck the end of the acacia flowers to eat their sweet honey. It was a lovely feeling of nostalgia.

Do you have any beautiful memories of acacia flowers?

최근 코바늘로 작은 가방을 떴다. 작년에 산 아이패드 미니로 야외에서 그림을 그리고 싶다는 것을 핑계삼아 실을 사고 디자인을 찾아 신나게 만들었다. 어느 따듯한 토요일, 새로 만든 가방을 매고 딩고와 집 옆 공원에 나갔다. 딩고와 공원을 몇바퀴 돈 후, 작은 노란색 꽃들이 만발한 나무를 마주하고 있는 큰 나무 밑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라인들로 그림의 틀를 잡고 색을 입혀 나갔다. 전자기기로 그림을 그리는 것는 처음 사용하는 드로잉 재료를 대하는 것과 같다. 아이패드의 프로그램, 프로크리에이트로 딩고를 많이 그려봤기 때문에 거기에 맞는 편안함이 있었지만 풍경을 그리는것은 많이 달랐다. 딩고를 그리는 것 처럼 시작 했지만 손끝에 어색함이 있었다. 그 낯설음이 점점 좋아지긴 했어도 멈칫거리며 어쩔줄을 모르는 느낌은 좋지 못했다. 마음에 드는 그림이 완성 되었지만 망설임 없이 그릴 수 있도록 많은 연습이 필요함을 느꼈다.

그림을 그리는 동안 달달하고 향긋한 냄새가 여름바람에 실려 날라왔다 가기를 반복했다. 그 냄새를 맡으면서 내가 그리는 나무가 아카시아 나무라는것을 깨달았다. 어릴적 듣고 부르던 ‘과수원길’ 노래의 가사는 동구밖 과수원길에 하얀 아카시아 꽃잎들이 눈송이 처럼 날리는 이야기로 시작한다. 그래서 였을까, 난 지금까지 아카시아는 하안 꽃만 피는 줄 알았다. 달달한 꽃 냄새를 맡으니 어릴적 친구들과 아카시아 꽃잎 뒤에 있는 달달한 꿀을 빨아 먹으며 놀았던 기억이 났다. 아름다운 향수였다.

당신에게도 아카시아 꽃에 대한 아름다운 기억이 있나요?

I used this design to make the bag. 제가 참고한 가방 디자인 입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