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eeping Dingo

Sleeping Dingo under the cushion on the couch 쇼파위 쿠션 밑에서 자는 딩고

I was stuck on my art with thoughts that were wandering around in my head like drifting clouds. I decided to read the beautiful new book on my favorite artist, David Hockney, for refreshing. I buy few types of books without hesitation, and one of them is books about Hockney. Reading his stories and thoughts always helps me think about my work and be an artist. It’s my self-prescription for myself when I have difficulties with my art.

During weekdays I try to have a regular schedule for working on my art. So from morning to late afternoon, I’m in my small fenced area that my dog, Dingo, can’t come in. He usually sleeps near the fence or on his cushion in the same room. When I grabbed the book and sat comfortably on the couch, I could tell Dingo was happy that I was out of the forbidden zone. Then, he brought his blanket, telling me he wants to come up. When he hopped on, he pushed the cushion I had for supporting the book and lay half under it.

It’s been two and half years since Dingo became our family. I don’t know how possible, but I still find him so cute and lovely every moment I look at him. I loved the warmth of his body against my leg, and it amplified my love for him. I opened my iPad and started to draw. Thankfully he didn’t move until I started reading.

\\\\\\\\

머릿속에서 뜬구름처럼 떠다니는 잡념들로 작업에 진전이 없었다. 그 생각들을 바꾸고 싶어 얼마전 배달받은 기분 좋아지게 예쁜 호크니 책을 집어 들고 쇼파에 앉았다. 호크니에 대한 책들은 내가 아무 망설임 없이 사는 책들중 하나이다. 그에 관한, 그리고 그가 해주는 이야기는 언제나 작업과 작가로서의 삶에 대한 생각을 다시금 하게 도와준다. 호크니의 책들은 내가 작업에 어려움을 느낄때 내가 나에게 내리는 셀프 처방전과 같다.

혼자서 작업을 하는 나는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규칙적으로 작업시간을 엄수하려 노력하고 있다. 그래서 아침부터 늦은 오후까지 대부분의 시간을 작은 작업 공간에서 보내는데, 이곳에 딩고가 들어오지 못하게 낮은 팬스를 둘러놓았다. 그럴때면 딩고는 팬스옆에서 잠을 자거나 근처에 깔아둔 녀석의 쿠션위에서 휴식을 취한다. 내가 책을 들고 쇼파에 앉았을때 딩고는 내가 닿을 수 없는 곳에서 나온것에 기뻐했다. 그리고는 바로 침실에서 자기 담요를 끌고 와 쇼파에 올려달라 신호를 보냈다. 쇼파에 올라온 딩고는 내가 책을 받치기 위해 놓아둔 쿠션을 밀어 올려 그 아래에 자리를 잡고 누웠다.

딩고가 우리 식구가 된지도 이년반이나 지났다. 어떻게 이것이 가능한지는 몰라도 나는 아직도 녀석의 모든것들이 귀엽고 사랑스럽다. 내 옆에 딱 붙어누운 딩고의 온기가 내 다리에 옮겨지며 그 사랑스러움을 증폭시켰다. 나는 책 읽기를 미루고 아이패드를 열어 드로잉을 시작했다. 고맙게도 녀석은 내가 드로잉을 끝내고 책을 펼때까지 가만히 잠자는 자세를 유지해 주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