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ting Dog 가쁜 숨을 쉬는 개

Panting Dingo_sm

It was a hot afternoon. My husband and I took our dog to the dog park. Like most dogs, he is extremely excited about going to the park. We usually let him play with other dogs, but if there are not any, we fetch. He is a Rat Terrier mix, and is obsessed with chasing a rat (in his reality, a ball). We settled under a tree. After fetching for about 15 minutes straight, he finally laid down near our feet. He was trying to calm his breathing down.

It was a pretty quiet day. Since it was a weekday, not many people brought their dogs. The shade under the tree protected us from the sun. The summer breeze brushed the heat off us. Dragonflies came and went, and birds flew low, chasing bugs. We sat there quietly, waiting for our dog, ready for another round of fetch. His hard panting was suddenly amplified in my ears. And the beat of his breath made my heart beat stronger. He seemed happy… and I was happy too.

더운 어느 오후, 남편과 개를 데리고 개 공원에 갔다. 많은 개들이 그렇듯 우리 개 또한 공원에 가는 것을 무척이나 좋아한다. 공원에 개들이 많이 있다면 우리는 녀석이 다른 개들과 어울리도록 해 주지만, 그렇지 않다면 녀석이 좋아하는 공놀이를 같이 한다. 우리 개는 농장에서 쥐를 쫓는 일을 하는 랫 테리어 믹스이다. 녀석의 현실에서는 쥐 대신 공을 집착에 가깝도록 쫓는다. 우리는 나무 밑에 자리를 잡았다. 약 십오분 정도의 쉼 없는 공놀이 후, 숨이 주둥이까지 차오른 녀석이 우리 발 밑에 자리를 잡고 엎드렸다.

잔잔한 날이었다. 주 중이어서 개를 데리고 나온 이들이 별로 없었다. 나무는 태양으로부터 우리를 지켜 주었고 간간히 불어오는 여름바람이 몸의 열을 쓸어내어 주었다. 잠자리들이 날아왔다 갔다를 반복했고, 새들은 낮게 날으며 벌레를 쫓았다. 우리는 녀석이 다시 공놀이 준비가 될 때까지 조용히 앉아 기다렸다. 갑자기 녀석의 가쁜 숨 소리가 귀에 크게 들어왔다. 숨 헐떡이는 박자가 내 심장 박동 또한 강하게 해 주었다. 입을 크게 벌리고 숨을 빠르게 뱉어내는 녀석이 행복해 보였고, 녀석을 바라보는 나도 행복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